한 10일전쯤...
사무실 한쪽 구석탱이에서...
이쁜 아깽이들을 발견했습니다^_^*
어찌나 이쁘던지....

늠름한 어미와 4마리의 아깽이....
사료를 조금씩 주기시작한지 10일쯤 되었군요...
항상 카메라를 가지고 다니진 않는지라...
사진을 많이 찍지는 못했지만...

앞으로는 틈틈히 찍어서 아깽이들 소식을 전해볼께요^^* 

 

 

 


아가들을 보려면 밥을 줘놓고....
요렇게 창가에서 방범창을 사이에 두고 봐야 합니다....









이쁜아가들이 밥을 먹고 있고.....
어미는 하달이를 경계합니다..ㅎㅎ
어미가 땔망땔망 하지욤? ㅎㅎ










노랭이도 있어요~
보통 어미랑 아깽이들은...저곳에 살아요...
천막으로 덮어논 안쓰는 기계밑에...










잎술이 닮은 줄무늬도 있군요~









아깽이들은 총 4마리에요....
노랭이 한마리...흰장화 노랭이 한마리...줄무늬 두마리...
근데 유독 줄무늬 한마리는 체구도 작고 약해 보입니다...









아....이날은 만난지 첫째날인데....
어미가 너무 가엽고 기특해서...냅따 슈퍼로 뛰어가 참치캔좀 사다가 줬는데...
엄청 잘 먹더군요.....










아깽이들도 엄청 잘 묵고~ㅎㅎ
"그래...많이 묵어둬라~낼부터는 사료줄테니까 ㅎㅎ"

참 이쁜 아깽이들이지요?
더 이쁜 사진이 많은데....우선 첫날찍은 사진 몇장만 준비했어요~
조만간 이뿐 아깽이들 사진 많이 나갑니다요~ㅎㅎ


근데...한편으로는 조금 마음이 무겁기도 합니다....
언제까지나 밥을 챙겨줄수 있는것도 아닐꺼이고....
해피로즈님의 지붕위의 냐옹이들처럼 순간 이별하게 될수도 있공...
여튼...그래도 당분간은 사료랑 캔이랑좀 가져다 줘보려구 합니다.,..
애미도 밥 많이 묵고 힘내야 젖을 물릴꺼 아니겠어요?

아....또 밥주로 가야겠습니다^^

저작자 표시
신고





Posted by 하늘을달려라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BlogIcon 짱똘이찌니 2011.06.30 15:25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글 보니 마음이 시큰하네요.
    주변에 보면 길냥이들이 참 많잖아요.
    저희 시골집에도 엄마가 고양이 보살펴 주고 계신데
    지금은 다들 출가(?) 했다죠.
    흰장화신은노랭이~ ㅋㅋㅋㅋ
    해피로즈님네 고양이들은 지붕 위에서 좀 더 안전한 곳을 찾아 간 것 같구요.
    하달님네 길냥이들은 정착을 하고 사니까 계속 보살펴 줄 수 있을 것 같아요.
    이러다 하달님네 딩동댕동 마을 되는 것 아녜요?
    소문 듣고 온 냥이들 땜시

  2. BlogIcon s2용 2011.06.30 16:08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하달님의 이쁜 마음씨 잘 보고 갑니다^^

  3. BlogIcon 까리스마 2011.06.30 16:23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정말 귀엽네요~^^ 잘보고 갑니다~^^

  4. BlogIcon NNK Co. 2011.06.30 16:33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너무 귀엽네요 ㅎㅎ
    따뜻한 마음씨도 함께 보고 간답니다~~^^

  5. BlogIcon 코기맘 2011.06.30 17:53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하달님은 동물을 사랑하는 순수한분???ㅎㅎ 전동물을 안좋아하기는하지만..안타까운뉴스볼때마다..짠하더라구용...

  6. 대한모 황효순 2011.06.30 19:01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꺄~~~~
    너무 귀여워용~ㅎㅎ
    울 다은이가 보고는 너무 겹다~
    깜찍하다 하네용~~
    다은이가 동물을 무진장 좋아라 하거든요~^^

  7. BlogIcon 놀다가쿵해쪄 2011.06.30 19:35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귀여운 고양이 가족이네요....
    별일없이 무럭무럭 잘 자라줬음 좋겠어용...

  8. BlogIcon 해피로즈 2011.06.30 20:32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오호~ 드뎌 등장 시키셨군요~
    열렬 환영!!^^

    여긴 밥주기가 수월해서 부럽네요~
    제가 밥주는 곳은 애기들이 못 와요~ 엉엉~
    진짜루 울고 싶은 심정이에요.
    애기들 보고싶은데, 이제 애기들은 볼 길이 요원해졌고,
    오늘도 혹시나 마주칠까.. 혹시나 담 위에라도 앉아있는 걸 보게 될까.. 하며 그 집 비슷한 곳까지 거의 헤매는 수준으로 찾아보았지만.. 허탈..

    하달님!
    이 애기들 잘 키와 주세요!!^^

  9. BlogIcon 토To 2011.06.30 20:36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일단 잘 드시는 분의 눈에 띄었으니 저친구들은 복 받았네요^^;
    즐거운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.

  10. BlogIcon NEO 2011.06.30 20:59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힘닿는데까지 잘 보살펴 주세요...
    언젠가는 이별이 있을테지만...훗날은 다음에 생각하시고요~

  11. BlogIcon 사랑스런 그녀의 행복한 집 2011.06.30 21:38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버려진 고양이일까요?
    아님 원래 들고양이들일까요?
    언제까지 보살펴 주지는 못할텐데~

  12. 하늬아범 2011.06.30 21:46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우리집근처 길냥이들은 완전 뚱땡이들인데
    길냥이들까지 챙겨주시는 하달님의 마음씨가 보입니다

  13. BlogIcon 바닐라로맨스 2011.07.01 02:33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길냥이들...
    안쓰럽기도 하면서 가끔은 무섭기도;;;

  14. BlogIcon 쿠쿠양 2011.07.01 20:03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잠깐동안의 사료동냥일지라도 어미냥과 아가냥들에게 정말 큰 힘이 될거예요~
    아가가 네 녀석이나..다른 녀석들은 다 건강해보이는데 정말 유독
    고등어 한 마리가 약해보이네요...건강해야할텐데...ㅠㅠ

  15. BlogIcon 에이프런 2011.07.02 11:24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고양이만 보아도 눈물이 나요

  16. BlogIcon olivegreen 2011.07.03 16:36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에궁~ 아깽이들 너무 예뻐요^^
    저 사는곳은 길고양이 보기가 너무 어려워 이번에 한국가서 가는곳마다 눈여겨봤는데
    한번도 보질못했답니다
    저도 길고양이한테 밥한번 주고싶었는데...
    앞으로 하달님 포스팅보면서 대리만족해야겠네요^^

  17. BlogIcon Vibratory Sieve 2011.10.25 15:03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많이 먹는 식신 친구들하고 갈때는
    질보다는 양을 선택해야하는 아픔이 ㅎㅎ
    질과 양 모두 만족하셨겠어요..
    윗분들처럼 저도 횟집 안가본지 백만년도 더 된거 같네요..

  18. BlogIcon pellet presses 2011.11.10 16:46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저도 관자는 구이만 먹어봤는데, 맑은 탕이 아주 시원하고 맛있어보여요. 침이 꼴깍 넘어가네요, 이 밤에^^

  19. BlogIcon biodiesel process equipment 2011.11.17 10:36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음식 맛있 었어, 고마워요, 당신에게 행복한 주말을 기원합니다


블로그 이미지
하늘을달려라

티스토리 툴바